소식마당 노조소식
[매일노동뉴스][아시아나항공 결국 단협해지] 노조 “구조조정 위한 노조 죽이기 시나리오”
노동조합  AAUZ@flyasiana.com 16.07.28 1491

http://www.labor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9318

 

 

유급 조합활동 타임오프 한도 포함 여부 쟁점 … 사측 “회사안 받아들이면 단협 체결 가능”

윤자은  |  bory@labortoda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7.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윤자은 기자
아시아나항공 노사의 단체협약이 결국 해지됐다. 노조는 구조조정을 위한 노조 무력화 시도라고 반발했다.

공공운수노조는 27일 정오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잘못된 차입경영과 실패에 대해 비판 목소리를 높이는 노조를 단협해지로 무력화하려는 시도”라고 비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노사가 단체교섭 중이던 지난해 12월28일 돌연 노조측 교섭단을 현장으로 복귀시켰다. 이틀 뒤인 30일 예약영업과 국내 공항서비스를 아웃소싱하겠다는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했다. 노조는 올해 1월3일 천막농성을 시작하고 구조조정 계획 철회를 요구했다. 이에 회사는 같은달 15일 업무방해 혐의로 교섭단 7명을 경찰에 고발하고 일주일 뒤에는 단협해지를 통보했다. 6개월 뒤인 이달 22일 단협이 해지됐다.

교섭 쟁점은 단협에서 보장한 비전임 노조간부의 유급 조합활동 보장 문제다. 노조는 유급 조합활동 횟수를 조정하자고 요구했지만 회사는 근무시간 중 모든 조합활동을 근로시간면제(타임오프) 한도 내에서만 사용하도록 하겠다는 입장이다. 노조는 이달 14일 교섭에서 회의 횟수를 절반으로 축소하고 교육 횟수와 교섭위원 근무열외 일수를 대폭 축소하는 수정안을 제출했다. 그러나 사측은 기존 의견을 고수했다.

신철우 아시아나항공노조 위원장은 “사측이 수차례 축소를 요구해서 노조가 수정안을 제출했지만 이번에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을 바꿨다”며 “고용안전판을 제거하고 일방통행 식 구조조정을 밀어붙이려는 수순”이라고 지적했다.

박해철 공공운수노조 부위원장은 “정당한 노조활동을 불법화하고 노조간부를 징계·해고하는 노조 죽이기 시나리오”라며 “구조조정을 사회적 문제로 이슈화할 것을 우려해 선제적인 단협해지를 통한 노조 무력화에 나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재환 아시아나항공조종사노조 위원장은 “사측의 비상식적 경영으로 조종사노조 역시 지난해 임금교섭도 아직 타결하지 못했다”며 “항공운수업이 필수공익사업장이라는 것을 이용해 아시아나항공이 노동자의 단체행동권을 묶어 놓고 탈법 경영을 일삼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모든 조합활동을 타임오프 한도인 740시간 이내에서 하는 것이 합리적인 수준”이라며 “이 안을 노조가 받아들인다면 교섭을 통해 단체협약을 체결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매일노동뉴스][신철우 아시아나항공노조 위원장] “국민과 여론에 호소할 수밖에 없다”
[뉴데일리]항공업계, 저유가 속 상반기 희비 엇갈려…노사갈등은 여전 7/5